ordinary scene

미술관에서





Apr. 2009, 예술의 전당. Pentax me-super, Fujicolor Superia 200.





기다리던 클림트전 보러 갔던 날.  날씨가 좋았다.
방학도 아닌, 평일 오전에 관람객이 예상외로 많아서 좀 놀랐지만, 그래도
두 시간동안 천천히 걸으며 전시를 둘러보고 나와, 흡족한 마음에 셔터를 눌렀던 때.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d  (3) 2009.05.05
이것이 바로  (6) 2009.05.03
미술관에서  (6) 2009.04.26
이야기  (3) 2009.04.21
토요일 밤  (5) 2009.03.22
Spring comes  (7) 2009.03.15
  1. BlogIcon pixima M/D Reply

    다녀오셨군요~
    저는 카쉬전 갔다가 사람이 너무 많아서 클림트전 보고 왔습니다...;;;

    • BlogIcon 갈매나무 M/D

      ^^ 전시회 갔다가 사람이 너무 많을 때, 바로 발길돌리고 싶은 그 마음, 완전 공감해요.ㅋㅋㅋ
      그런데 그 정도로 사람이 많았단말인가요!
      저는 카쉬전 별로 안 땡겼는데...;
      반면, 클림트전은 겨울부터 기다리던 거라...ㅋ

  2. whims M/D Reply

    Back to Seoul due to Klimt? or what?

    • BlogIcon 갈매나무 M/D

      like you went scuba diving in the Philippines.
      ...just because we were on vacation!

    • BlogIcon 갈매나무 M/D

      넌 왜 자꾸 영어로 댓글을 다는것이야...
      거기에 영어로 또 댓글 다는 나는 뭥미...-_-

  3. BlogIcon 달님  M/D Reply

    헉.
    난 외국인과 대화하는줄 알았다;;;;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5
Yesterday : 21
Total : 132,80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