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오래된 사진




Aug 2000, 서울 경동시장. Pentax Mx, Kodak T-max 100.




2000년, 난 열아홉살이었다.

아빠가 쓰시던 Pentax MX로 찍었던, 10년째 잠자고 있던 필름 몇십롤.
필름 보관 속지의 인덱스에는 날짜와 출사장소만 적혀있을 뿐, 라이트박스나 형광등에 필름을 일일이 비춰보지 않는 이상 어떤 프레임이 찍혀있는지 잘 알 수 없다.
그 중 가장 호기심을 자아내는 한 롤을 스캔했다.
그 해 여름, 동아리 선배언니와 둘이서 갔던 경동시장.
사진을 찍으며 돌아다니다가 고구마 몇 개를 사왔던 기억이 스물스물 피어올랐다.

아... 너무 좋다!  (고작 너무 좋다는 것이 내 표현이 상한치인걸까.-_-)

어릴적 찍었던 필름들을 정리해 차곡차곡 보관해두었다는 것이, 
그 중 이런 사진을 발견했다는 것이... 좋다. 
내가 사진보기를, 사진찍기를 좋아한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운인지도 새삼 느낀다. 
(사진찍히는 건 나이들어갈수록 어색해진다. 슬프다.)
또, 이런 생각도 했다.

죽을 때까지 사진찍어야지!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의 요정  (5) 2009.05.15
출사, 사진부 사람들.  (0) 2009.05.13
오래된 사진  (4) 2009.05.08
Red  (3) 2009.05.05
이것이 바로  (6) 2009.05.03
미술관에서  (6) 2009.04.26
  1. BlogIcon 하늘봐 M/D Reply

    안녕하세요.
    아무 의미없이 흔하게 지나가는 우리들의 일상을 사진을 찍음으로써 소중한 의미를 담아낼 수 있다니 참 좋습니다.

    • BlogIcon 갈매나무 M/D

      열아홉살때나 지금이나, 제가 여전히 사진을 좋아하는 이유가 바로 그 점이랍니다~ㅎㅎ

  2. BlogIcon nell M/D Reply

    참 좋네요. 사진도 열정도^^

    • BlogIcon 갈매나무 M/D

      아휴- 열정이라고 하면 부끄럽구요. 그저 큰 즐거움 정도..? ^^;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
Yesterday : 33
Total : 132,97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