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난 어디쯤 있나



며칠 전, 서울에 오자마자 낯선 병원에서 실습을 했다.
몇년만에 겪어보는 러시아워 출퇴근 때문에 내내 피곤했고. 처음 만나는 교수님들과 선생님들 틈에서 나도 모르게 주눅들지 않을까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무척 즐겁고 행복한 한 주를 보냈다. 생각치못했던 선생님들의 배려에 감동했고, 덕분에 기대 이상으로 많은 것을 보고 느낄 수 있었다. 당장 내가 뭔가를 배운다기 보다는, 앞으로 어떤 의사가 되어야할지, 어떤 의사가 되고싶은지 좀 더 고민해보고 다짐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심지어는, 불과 몇 개월전까지만 해도 인턴 끝나고 1년 쯤은 놀아야겠다고 은근슬쩍 정해두고 있었는데, 이제는 조금이라도 더 빨리 공부해서 실력을 갖춘 의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을 정도다.

이제 목표가 뚜렷해졌으니, 기꺼이 즐겁게, 열심히 달려가는 일만 남았다.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Old home movie, 영화 'Arizona dream' OST (영화음악의 추억)  (3) 2009.08.08
7월의 마지막 목요일 : 11am  (8) 2009.08.05
난 어디쯤 있나  (4) 2009.07.29
기말고사 D-2  (9) 2009.07.12
these days  (8) 2009.06.22
봄의 요정  (5) 2009.05.15
  1. whims M/D Reply

    좋은 경험이 되었군요! 그나저나 스터디 일주일 미루면 안될까요?

    • BlogIcon 갈매나무 M/D

      왜...;;

  2. 무이 M/D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갈매나무 M/D

      @_@ ㅋㅋㅋㅋㅋㅋㅋㅋ 왜;;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23
Yesterday : 61
Total : 139,1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