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영도의 바다, 아이들 2





영도, 절영해안, Aug 8, 2009, Pentax K200D, 18-55






"너 영도에 사니?"
"네. 왜요?"  (이 부분은 감칠맛나는 부산사투리로 읽어줘야한다)
"그냥, 궁금해서~"

슬쩍 카메라 뷰파인더를 눈에 가져갔다.

"으아악~"

장난기섞인 비명(?)과 함께, 벗고 있던 바지를 서둘러 벗어던지고서는,
팬티바람의 소년은 바다로 뛰어들어갔다.
ㅋㅋ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부 여름출사  (10) 2009.08.22
be cooler  (4) 2009.08.18
영도의 바다, 아이들 2  (0) 2009.08.17
영도의 바다, 아이들  (6) 2009.08.15
7월의 마지막 목요일 : 9pm  (12) 2009.08.12
7월의 마지막 목요일 : 7pm  (8) 2009.08.11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1
Yesterday : 58
Total : 129,43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