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대폿집


Sep 6 2009, 대폿집. Leica D-Lux3.


 

2차로 막거리를 마셨던 대폿집. 새벽1시즈음.

하루종일 졸업사진 찍느라 시달리고 난 후, 오래간만에 밤늦도록 이들과 술을 마셨다.
그덕에 하루가 지난 지금도 여전히 myalgia로 괴롭다.-_-
그래도, 이야기가 끊이지 않던 어젯밤이 좋았다.

아득해보이던 4년의 대학원 생활도 이제 서서히 끝이 보인다.
국가고시라는 큰 관문이 나를 기다리고 있지만, 그동안 네모난 강의실에서 아웅다웅하던, 익숙한 사람들이
새롭게 보이고 그러면서 살짝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한다는 건,
이 생활이 진정 마지막을 향해가고 있다는 징후.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구증상  (4) 2009.11.12
요즘  (12) 2009.09.27
대폿집  (2) 2009.09.06
작년  (0) 2009.09.06
첫번째 비행  (8) 2009.08.31
사진부 여름출사  (10) 2009.08.22
  1. BlogIcon pixima M/D Reply

    고생 많으셨어요~^^
    저는 아직 2년 남았습니다. ㅡ.,ㅡ

    • BlogIcon 갈매나무 M/D

      술마시느라 고생했다는 뜻인줄 알았어요^^a
      졸업사진은 찍었지만 갈 길이 멀게 느껴져서 아직 별로 실감은 안 난답니다.
      근데 진짜 2년있음 끝나시는건가요? ㅋㅋ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7
Yesterday : 31
Total : 129,3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