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ordinary scene

달려라 하니

갈매나무 2011.07.24 13:50

 






88년생 간호대 신입회원 1명을 처음만났던 날.
약간은 어색했지만 두려움도 낯설어하는 표정도
없어보이던 그 아이.
늦가을, 분풀이에 겁없이 혼자 들어왔던 나의 대학 신입생 시절을 보았었다.

내가 원룸을 정리하고 서울로 떠나던,
사진부 회원들과 저녁식사를 하던 날
그 아이는
남포동 족발집에서 내게 눈물을 보였다.
놀랍고도 고마웠던 그때.

벌써 2년이 지났다.
서울의 큰 병원 신규 간호사가 된 후배와 주말 점심, 수다수다...

:)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 들어간다는 것.  (2) 2011.12.26
크리스마스 선물  (0) 2011.12.24
달려라 하니  (0) 2011.07.24
7월 세번째 일요일  (2) 2011.07.17
time flies  (2) 2011.07.09
2010년 여름  (0) 2011.06.1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