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달려라 하니

 






88년생 간호대 신입회원 1명을 처음만났던 날.
약간은 어색했지만 두려움도 낯설어하는 표정도
없어보이던 그 아이.
늦가을, 분풀이에 겁없이 혼자 들어왔던 나의 대학 신입생 시절을 보았었다.

내가 원룸을 정리하고 서울로 떠나던,
사진부 회원들과 저녁식사를 하던 날
그 아이는
남포동 족발집에서 내게 눈물을 보였다.
놀랍고도 고마웠던 그때.

벌써 2년이 지났다.
서울의 큰 병원 신규 간호사가 된 후배와 주말 점심, 수다수다...

:)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 들어간다는 것.  (2) 2011.12.26
크리스마스 선물  (0) 2011.12.24
달려라 하니  (0) 2011.07.24
7월 세번째 일요일  (2) 2011.07.17
time flies  (2) 2011.07.09
2010년 여름  (0) 2011.06.18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2
Yesterday : 25
Total : 133,74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