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크리스마스 선물



산타할아버지가 들렀다가실 것만 같은, 그런 밤이다.

5살때였나,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에서 바로 길 하나 건너 있는 아파트에 살던 때였다.
난, 크리스마스날 아침에 일어나면 산타할아버지가 선물을 두고 가셨을 거라고 믿던
유치원생이었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머리맡에 선물 상자가 있었다. 정말로.
당연히 기뻐했겠지.
유치원에서도 산타할아버지한테서 선물(주방놀이 셋트ㅎ)을 받았는데 또 받다니.

선물 상자는 사선 줄무늬 프린트의 포장지로 싸여있었다. 
줄무늬 사이엔  '그랜드백화점'이 반복적으로 찍혀있었고.
물론, 난 의심하지 않았다.
당연히 산타할아버지가 그랜드백화점에서 선물을 사신거라고 생각했다.

상자엔 장난감 전화기가 들어있었다. 
그런데 뭔가 문제가 있었던 모양이다.

내가 기억하는 다음 장면은,
엄마와 그 장난감 전화기를 들고 그랜드백화점에 교환하러 갔던 것.ㅋㅋ 
분명히 난 그 때도 의심하지 않았다.
그랜드백화점 포장지로 포장되어있으니 
엄마도 산타할아버지가 그걸 그 백화점에서 샀다는 걸 알게된거고
그래서 그곳 장난감 코너에 가신거라는 것을 말이다.


난, 엄마가 산타였다는 걸 언제쯤 알게된걸까?
그 이후로 크리스마스가 덜 행복해졌는지도 모르겠다. :D

엄마는 기억이 안난다고 시치미를 떼신다.




* 그랜드백화점은 현재의 롯데백화점 강남점.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년 새해 첫 날  (3) 2012.01.01
나이 들어간다는 것.  (2) 2011.12.26
크리스마스 선물  (0) 2011.12.24
달려라 하니  (0) 2011.07.24
7월 세번째 일요일  (2) 2011.07.17
time flies  (2) 2011.07.09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5
Yesterday : 107
Total : 137,10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