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어느 불금






간만에 여유로웠던 금요일 저녁. 몇가지 선택항이 있었지만

몸도 마음도 피곤해서, 그냥 일찍 집에 가서 널브러져 있을 참이었다. 

친구가 '불금엔 사케??'라는 제목으로 페북에 올린 사진의 '좋아요'를 누르고 1분만에 걸려온 전화.

나는 30분만에 양재에서 낙성대로 날아갔다ㅎㅎ 


낙성대에서 고등학교 친구들을 만난 적은 한번도 없었다.

낙성대에 있다길래 매우 생뚱맞다고 생각했는데, 물론 거기엔 이유가 있었다.


캐쥬얼하고 아기자기한 와인바 '혼자 노는 양'에서 사케와 진토닉.

간만에 깔깔깔, 유쾌했던 어제 저녁.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화카드 한장  (7) 2012.05.19
우울한 날의 프로토콜  (15) 2012.05.07
어느 불금  (4) 2012.05.05
선물  (4) 2012.05.02
닮고싶은  (4) 2012.04.29
바다여행  (9) 2012.04.17
  1. 안티 M/D Reply

    아니!! 낙성대에 이런곳이..

    • BlogIcon 갈매나무 M/D

      http://www.facebook.com/sheep.in.solitude
      와인바이긴한데, 와인은 안마셔봤고 진토닉 좋아요! 헨드릭스, 탱커레이.
      스테이크도 괜찮다는 평이..ㅋ

  2. BlogIcon 달님  M/D Reply

    이 사진 아이폰으로 볼땐 몰랐는데... 너 정말 교정하고 있구나.
    으으으으으으
    보기만해도 왠지 아파 -_-

    • 갈매나무 M/D

      처음 며칠만 아팠지, 지금은 괜찮아요ㅋ
      지금은 딱딱하거나 질긴것 아니면 웬만한건 다 먹구용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
Yesterday : 33
Total : 132,97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