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okie or doctor

Deathly Jeans


얼마전 새삼 깨닫게 된 한가지.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각종 물건들은 다양한 형태의 노동의 결과물이라는 것. 

거기서 더 나아가, 그 생산 과정에서 분명 누군가는 그와 관련된 각종 유해인자에 노출되거나, 때로는 실제로 불건강을 경험한다는 사실이다.


많은 이들이 애용하는 아이폰도 그렇다. 아이폰의 성능과 디자인에 열광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애플사의 대표적 납품업체인 폭스콘사의 중국 공장의 젊은 노동자들이 과중한 업무와 부당한 대우에 시달리고, 적잖은 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은 이미 꽤 알려진 내용이다. 아이폰 사용자 중 그런 사실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아니, 알고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늘 일상에서 접하는, 좀 더 평범한 한가지를 예로 들어본다면, 책. 


지난 달, 경기도 모 지역의 인쇄업체를 방문할 기회가 있었는데 인쇄업에 대해 읽고 들은 바가 있어 머리로는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가보니 그야말로 인쇄공장 역시 각종 유해인자들의 집합소였다.(물론, 그것이 안전한 범위인지 아닌지는 별개이고, 일단 여러가지 유해인자들이 있었다.)  소음부터 시작해서, 인쇄 염료로부터 배출되는 유기용제, 중량물 운반 작업과 관련된 근골격계 유해인자에, 교대근무까지. 

그 공장에서 보았던 것들 뿐만 아니라, 출판업계에서 매우 흔한 고용형태라는 외주편집노동자가 있다는 것도, 최근들어 실제로 그 일을 하시는 분을 만나게 되면서 알았다. 나도 종종 짧은 레포트부터 수십~수백페이지 분량의 보고서의 '교정작업'을 하게 될 때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겪게 되는 고역을 그들은 '늘' 겪고 있고, 과다한 업무량과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 그러나 정작 노동자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그들의 세계가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어디 그 뿐이겠는가.

지금 당장 내 시야에 들어오는 것만 몇가지 짚어보아도... 내가 지금 손목에 차고 있는 시계, 늘상 쓰는 색색의 형광펜, 지금 신고 있는 가죽 신발, 커피가 담겨진 머그컵까지...

눈에 보이는 형태를 가진 이런 물건들의 이면에는, 우리가 평소에는 애써 떠올리지 않는 이상 인식하지 못하는 갖가지 형태의 노동이 축적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각별한 관심을 가지지 않는 이상, 그 생산과정에 관여하는 노동자들이 어떠한 위험에 노출되어있는지도 역시 이 물건을 일상적으로 사용하면서 유추해내기는 더욱 어렵다. 



지난 주말에 있었던 춘계학회 첫 강연이, 최근 새롭게 '발견'되었거나 '발생'한 '새로운 직업병' 몇가지와 국제적 동향을 소개하는 내용이었는데 그 중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청바지공장 노동자들에게서 발생한 규폐증(silicosis)이었다. 물론 소개된 다른 직업병들도 새로운 내용이긴 했지만, 나 자신이 평소에 청바지를 즐겨입으면서도 청바지에 그런 '속사정'이 있을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난 앞으로 이 일로 먹고살 예정인데.) 


청바지의 낡은 듯한 빈티지한 효과를 내기 위해 가공하는 과정을 Jeanblasting이라고 한다. 이 때, 많은 양의 모래를 사용하는데, 대개는 환기시설 등이 빈약한 환경에서 작업이 이루어져, 모래 분진이 폐내에 축적되어 규폐증(silicosis)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2000년대 들어 터키에서  Jeanblasting 작업을 했던 많은 노동자들이 규폐증(silicosis)으로 진단되었고, 30여명이 사망한 후에야 터키에서 Jeanblasting 자체를 금지했다고 한다. 

새로운 직업병으로 소개되긴 했지만 검색해보니 이미 작년초에 영국에서 기사화된 바 있고, (기사보기 "Top chains are urged to ban sandblasted jeans") 몇몇 회사에서는 이미 그 전에 jeanblasting을 중단하였다. H&M, Levis 같은 세계적인 기업에서 이미 jeanblasting을 중단했고 또 그런 캠페인을 펼치고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물론 그것이 '순수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만은 아니겠지만. 


* H&M : Joint ban on sandblasting 

* Levi Strauss & co. : It's time to ban sandblasting


위에서 링크한 텔레그래프지 기사에도 작업장 사진이 있지만, 아래 동영상 'Deathly Jeans' 앞부분에 나오는 터키의 작업장은 더욱 열악해보인다.

 






새로운 산업이나 공정의 변화와 함께 등장하는 직업병도 물론 있겠지만, 이미 누군가 위험에 노출되어있었음에도 그것이 '직업병'으로 '발견'되지 못했거나 '인정'받지 못한 경우가 '여전히' 참 많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어디서 어떤 경험을 하게되더라도, 두 눈은 크게, 두 귀는 쫑긋, 더듬이는 바짝 세우고 다녀야겠다는, 그런. 
(아, 물론. 이미 알려진 직업병들을 잘 알기도 벅찬 전공의이지만ㅋㅋ)


- 좀 더 쓰고픈 이야기가 있었던 것 같은데 정리도 안되고 생각도 잘 안난다. 그래도 여기까지라도 이렇게 써두고 나중에 생각나면...


'Rookie or docto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구노트 쓰기  (0) 2013.07.21
진료실  (1) 2012.06.22
Deathly Jeans  (5) 2012.05.13
교과서적 원칙  (0) 2012.02.16
1년차  (1) 2011.04.19
오늘도  (4) 2010.05.18
  1. G.D M/D Reply

    출판사에서 야근수당도 없는 연장근로와 과로에 시달리는 편집자들(주로 여성)이 많다는 건 저도 잘 아는 바이지만, 어쩌면 진짜 더 심각한데도 더 알려지지 않은 곳은 말씀하신 대로 인쇄소 쪽일지 몰라요. 인쇄소도 마감이 걸려서 바쁠 때는 정말 미친 듯이 야근 돌아가고 한가할 때는 또 파리 날리고 그런데... 저도 이삼 년에 한 번 가볼까 말까 하지만 인쇄소 갈 때마다 그 소음, 작업 환경... 그저 스쳐가는 주제에 정말 아찔하거든요. 어지간한 사람들은 그런 데서 몇 년 일하면 몸이 그냥 아작날 듯. 청바지 제조에도 문제들이 있다는 걸 알게 됐네요. 옷에서 화학 약품 냄새 맡게 되면 이거 만드는 사람들 고생하겠다 언뜻 생각은 하지만 그냥 넘어가곤 하는데.

    광활하고 무한한 직업병의 세계... ㅠ 갈매나무 님이 앞으로 하실 일이 참으로 많군요. 우리는 모두 과로 인생인가 보아요.

    • BlogIcon 갈매나무 M/D

      아직 저년차라 경험이 많지는 않지만, 확실히 인쇄업뿐만 아니라, 영세한 사업장일수록 환경이 열악히고. 관리도 잘 안되고.. 그렇더라구요ㅠㅜ


    • BlogIcon 갈매나무 M/D

      일을 한다는 것이 결국은 행복해지려고 하는건데,
      그 일 때문에 건강을 잃는다면.. 어떨까요. 다 무슨 소용일까. 뭐 이런 저런 생각이 드네요.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것도 복!

  2. M/D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갈매나무 M/D

      ㅎㅎ 그렇다면야 나야 고맙지용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7
Yesterday : 31
Total : 129,3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