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어제, 금요일 밤









저녁 8시반이 거의 다되어서야 회의가 끝났다.

곧장 달려간 곳은, 낙성대의 이 곳 - 지난 5월 단 한 번의 방문으로 나를 사로잡은 여기.

어제가 처음이었던 내 친구도 반한듯?ㅋㅋ 

(친구의 초상권 보호를 위해;;)



헨드릭스 - 케이블카 - 탱커레이 :D

다음번엔, 봄베이+라비앙로즈(+마티니)를.



무서울게 뭐 있겠니,

그냥 뭣모르고 온몸으로 부딪히고 마는 거지.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0  (0) 2012.07.19
평행선  (0) 2012.07.15
어제, 금요일 밤  (0) 2012.07.14
짜증  (5) 2012.07.12
haircut  (0) 2012.07.08
sadness  (0) 2012.07.01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7
Yesterday : 31
Total : 129,3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