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ste and feel

유자차




브로콜리 너마저 노래 중에 두번째로 좋아하는 노래 쯤 될 것 같다.


듣고있으면 마음이 따끈하게 데워지는 기분이다.


그나저나 두리반에서도 공연했었다니.  :) 





바닥에 남은 차가운 껍질에 뜨거운 눈물을 부워
그만큼 달콤하지는 않지만 울지 않을 수 있어
온기가 필요했잖아 이제는 지친 마음을 쉬어

이 차를 다 마시고 봄날으로 가자

우리 좋았던 날들의 기억을 설탕에 켜켜이 묻어
언젠가 문득 너무 힘들 때면 꺼내어 볼 수 있게
그때는 좋았었잖아 지금은 뭐가 또 달라졌지

이 차를 다 마시고 봄날으로 가자




'taste and fe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스킷 깡통  (1) 2013.09.09
이브나, 가을방학  (0) 2013.09.03
유자차  (0) 2012.07.16
당신은 아세요?  (0) 2012.04.28
R.I.P Whitney Houston  (0) 2012.02.12
무산일기  (0) 2012.02.06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1
Yesterday : 58
Total : 129,43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