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책장 구경


내 방의 책장은 거의 포화상태.

전공서적과 여행, 사회과학, 문학, 과학 분야의 책들 그리고 어린시절 앨범, 필름 파일박스, 고교 시절 교지 등이 

질서없이 꽂혀 책장을 빼곡히 채우고 있다.

조금 전, 문득 떠오른 어떤 책을 꺼내보려니 눈에 띄질 않아 거실 책장을 한참 구석구석 들여다 봤다. 


가족들 독서 취향이 제각각인데다가, 

삼남매 모두 전공이 특이(?)해서인지,

책장이 다채롭다.  

'이건 누가 샀지?' 싶은 책들도 간간이 눈에 띄고.

그 가운데, 왠만한 고전 희곡집들은 거의 다 있다는 점이 한가지 특징. 


다양한 책들이 집에 있으니 그만큼 접근이 쉬워, 읽게 될 확률도 높을 것 같은데 

찬찬히 들여다보니 나는 내가 산 책이 아니면 거의 본 적이 없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아무튼, 어느덧 각자의 인생 경험이 조금씩 쌓이는 나이가 되고보니,  

거실 책장을 들여다보면서도, 새롭다. :)


그러면서 '발견'한 조지오웰의 <동물농장>을 꺼내어 내 방으로 가져왔다.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늦은 밤의 실없는 소리  (3) 2013.01.09
1/10  (2) 2012.12.30
책장 구경  (1) 2012.12.28
우울한 크리스마스  (0) 2012.12.26
조선소 파견  (2) 2012.11.12
한때  (4) 2012.10.20
  1. M/D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5
Yesterday : 107
Total : 137,10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