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새벽 3시


새벽 3시다.

부랴부랴 데이터 분석을 하다가 12시에서 1시 사이에 나도 모르게 방바닥에 누워 잠이 든 모양이다.

눈이 떠져서 다시 하던 일을 할 생각으로 앉아 있다.

요즘 들어 며칠, 아침 아니 새벽에 눈이 일찍 떠졌다. 좀 이른 시간에 눈이 떠지더라도 일찍 일어나야할 이유가 딱히 없으면 다시 잠에 빠져들곤 했던 내가, 최근 며칠간은 평소보다 1시간 이상 일찍 일어나, 딱히 일찍 출근해야할 이유가 없는데도 이른 시간에 집을 나섰다. 지금도 그렇고.


질량 보존의 법칙마냥, 평생 수면시간의 총합은 정해져있는게 아닐까.

정말 그렇다면, 난 이제 잠을 줄일 때가 된건지도 몰라.


이 묘한 시각, 새벽 3시. 엉뚱한 생각을 해본다.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 죽음  (0) 2013.12.21
엄마의 15년  (5) 2013.12.17
새벽 3시  (0) 2013.10.30
야-호  (0) 2013.10.22
이름이...  (0) 2013.10.07
첫번째 북한산  (0) 2013.09.22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29
Yesterday : 58
Total : 137,49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