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요가

의전원 졸업반시절 '마음의 평안'을 찾고자 시작한 요가.
의사고시 1주일전까지, 그리고 시험이 끝나고 한달정도 총 1년간 꾸준히 다녔다. 몸과 마음의 균형이 잡힌 느낌, 말그대로 평안을 얻었다.
다니고 있는 독서실 반경 100미터 내에 요가센터가 있다는걸 왜 하필 시험 열흘 전쯤에야 알게된걸까.
시험 4일전인 어제 주저없이 1개월권 등록! :)
비록 아직도 몸은 좀 뻐근하나, 내 몸과 호흡에 집중한 것이 무척 오랜만이라 좋았다. 비록 5~6년전에 배웠던 동작들이지만 내 몸은 기억하고 있는듯해서 조금 으쓱. ㅎㅎ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  (0) 2017.01.30
매일 새벽 3시 퇴근... 이러다 죽을 수도 [시간의 재발견 ④] 과로사 간접 체험기  (0) 2015.07.20
요가  (0) 2015.01.06
통합진보당 해산에 대한 단상  (1) 2014.12.22
첫번째 봉골레 파스타  (1) 2014.08.17
선물  (0) 2014.08.03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1
Yesterday : 58
Total : 129,43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