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벚꽃

토요일.

시댁에 가서 점심을 먹으며 어머니께 임신 사실을 말씀드렸다.

역시, 예상했던대로 물개박수 치시며 좋아하셨다. ㅋㅋ

 

점심을 먹고, 천천히 걸어 돌아오다가 커피와 케잌이 땡겨 카페에 앉았다.

벚꽃이 활짝 피었다.

 

탈 없이 아이가 자라 태어난다면,

아마 내년 이맘때쯤 아이와 함께 벚꽃을 볼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 모습을 상상하니,

그렇게 나와 남편의 인생에 새로운 풍경이 펼쳐질 거라는 사실이

생생하게 느껴졌다.

그 때 바라보는 벚꽃은 지금 바라보는 벚꽃과는 다르겠지.

이런 말을 하니 남편도 뭔가 깨달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

 

 

 

 

 

 

 

 

벚꽃 구경하기에 더없이 좋은 날씨지만, 실은 오늘 미세먼지 농도가 꽤 높다.

'보통' 수준이지만 실은 '나쁨' 기준에 가까운 보통 수준이다.

우리 집에서 보이는 한강 건너편이 꽤나 뿌옇다.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 12-13주  (0) 2017.05.15
임신 10-11주  (0) 2017.05.01
벚꽃  (2) 2017.04.08
  (0) 2017.04.02
임신 6주차  (0) 2017.03.26
생일  (0) 2017.01.30
  1. M/D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M/D

      비밀댓글입니다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37
Yesterday : 27
Total : 132,02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