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ordinary scene

벚꽃

갈매나무 2017.04.08 16:06

토요일.

시댁에 가서 점심을 먹으며 어머니께 임신 사실을 말씀드렸다.

역시, 예상했던대로 물개박수 치시며 좋아하셨다. ㅋㅋ

 

점심을 먹고, 천천히 걸어 돌아오다가 커피와 케잌이 땡겨 카페에 앉았다.

벚꽃이 활짝 피었다.

 

탈 없이 아이가 자라 태어난다면,

아마 내년 이맘때쯤 아이와 함께 벚꽃을 볼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 모습을 상상하니,

그렇게 나와 남편의 인생에 새로운 풍경이 펼쳐질 거라는 사실이

생생하게 느껴졌다.

그 때 바라보는 벚꽃은 지금 바라보는 벚꽃과는 다르겠지.

이런 말을 하니 남편도 뭔가 깨달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

 

 

 

 

 

 

 

 

벚꽃 구경하기에 더없이 좋은 날씨지만, 실은 오늘 미세먼지 농도가 꽤 높다.

'보통' 수준이지만 실은 '나쁨' 기준에 가까운 보통 수준이다.

우리 집에서 보이는 한강 건너편이 꽤나 뿌옇다.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 12-13주  (0) 2017.05.15
임신 10-11주  (0) 2017.05.01
벚꽃  (2) 2017.04.08
  (0) 2017.04.02
임신 6주차  (0) 2017.03.26
생일  (0) 2017.01.3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