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강아지똥>을 읽다가

며칠전, 아이에게 읽어줄 첫 동화책으로 <강아지똥>을 샀다.

 

어젯밤, 짝꿍이 내 다리를 주물러주는 동안

나는 드디어 <강아지똥>을 새싹이에게 소리내어 읽어주었다.

(잘 듣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

 

초등교사이자 두 아이 엄마인 친구가 '강아지똥 읽을 때마다 눈물이 난다'라고 하길래,

나는 '뭐 그 정도까지는...'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강아지똥이 민들레를 와락 껴안는 장면에서 그만..

눈물이 나 소리내어 읽기를 잠시 멈출 수 밖에 없었다.  

 

얼굴에 마스크팩을 붙인 채 누워서 울먹이는 나를 보며 짝꿍은 빵 터지고..ㅎㅎ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단해진 마음  (2) 2017.11.01
아이를 떠나보내다  (4) 2017.07.18
<강아지똥>을 읽다가  (0) 2017.07.09
임신 12-13주  (0) 2017.05.15
임신 10-11주  (0) 2017.05.01
벚꽃  (2) 2017.04.08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7
Yesterday : 58
Total : 129,44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