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Vincent van Gogh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untry road in Provence by night, Vincent van Gogh, 1890



Van Gogh -
자신의 귀를 스스로 잘라낸 모습의 자화상으로 봤을 때는
좀 '똘끼'가 있는 독특한 사람이었을거라고 생각은 했으나 (너무 무식한가;;) ...
빈센트 반 고흐라는 화가가의 삶이 어떠했는지에 대해서는 거의 아는 것이 없었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2월, 반고흐전을 보러 갔을 때 느낀건,
그리 길지 않았던 이 사람의 생애에서
행복감을 느꼈던 시기는 거의 없고
온갖 고통과 괴로움으로 점철된 시간들이 많았다는것.
그 가운데 그림을 그리는 행위 자체만이 그가 삶을 살아가는 큰 이유 혹은 고통을 이겨내는 수단이 아니었을까.
즉, 구원의 통로.

정작 세상에 살아서 그림을 그리는 시간동안 불행한 삶을 살았지만
(죽기 전 마지막으로 남긴 말은, "인생의 고통이란 살아있는 그 자체다")

그가 세상을 떠난 후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
나를 포함한 세상의 수많은 이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공감을 불러일으킨다는 것.
즉, 그의 고통스런 삶으로 빚어낸 예술이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다는 것.
참 ironic하지 않은가.

어쩌면, 고흐의 삶이 고통과 불행의 연속이었다는 것은
그렇게 ironic하고  재밌는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그저 지극히 주관적인 해석은 아닐까?  

예술이란 얼마나 풍요로운 것인가!
본 것을 기억할 수 있는 사람은
결코 허무하지도 생각에 목마르지도 않을 것이며
고독하지도 않을 것이다.
-1878.11.15  동생 테오에게 보낸 편지 중에서


그는 누구보다도 '풍요로운 삶'을 살았는지도 모른다.

Country road in Provence by night, Vincent van Gogh, 1890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너스통장  (17) 2008.08.15
막내동생  (2) 2008.08.10
Vincent van Gogh  (4) 2008.07.18
비오는날  (9) 2008.06.28
금요일밤, 똥집이모네  (8) 2008.06.22
상상력  (2) 2008.06.04
  1. BlogIcon 달님  M/D Reply

    난 별이 빛나는 밤이라는 그림이 너무 좋아.
    언젠가 그 그림을 처음 본 순간 그 빛나는 별을 표현하는 기법(?)이 너무 신기해서 한참을 바라봤었지...

    그래서 반고흐전 꼭 가고 싶었는데 ㅠ_ㅠ

    • BlogIcon 갈매나무 M/D

      그 그림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노래도 있죠.
      starry starry night~ 으로 시작되는 그 유명한 노래. 노래 제목이 Vincent에요ㅎㅎ

  2. 봉오리 M/D Reply

    저건 사이프러스 나무, 저건 달과 별
    고흐 그림 그리는 게 얼마나 어려운 줄 아니?
    몇 개 안되는 것 같지만 그이의 다채로운 색깔을 따라 가려면
    머리 뽀개진다.
    그리고 저런 붓터치 역시나...
    늘 생각했던, '가난했던 그는 물감 값을 어디서 구했을까??'
    알고나서 더 궁금해지는 대목이었다.

    시간이 아무리 가도 고흐는 좋아. 처음 그 느낌처럼..

    • BlogIcon 갈매나무 M/D

      고흐의 그림이 좋아도, 직접 그려보겠다는 생각은 못해봤는데 역시 언니도 이제 예술인의 반열에 들어서는 것인가요.

      물감값을 어떻게 조달했는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후원자가 있었다지요.
      동생 테오는 소울메이트와 같은 존재이기도 했구요.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38
Yesterday : 37
Total : 135,58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