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습관

보임&문희 - 이들을 만나는 건 거의 습관적이라고 할 수 있다.
주말을 맞아 2박3일로 서울에 가거나 그보다 좀 더 길게 가거나, 어쨌든 나는 이들에게 서울로 간다는 사실을 알리고
굳이 만나자는 말을 누가 하지 않아도 '내가 서울에 가면' '셋이서' '만난다'
물론 시간맞추기 어려워서 둘이서 만날 때도 있고, 보임언니와 문희는 서로 회사가 지척에 있어 나보다 더 자주 만나긴 하지만. (그래서 나더러 졸업하면 둘의 회사와 가까운 강북삼성병원으로 오라고 난리.)

셋은 어찌보면 참 다른데 어찌보면 참 닮기도 했다.
나는 철없던 시절에 보임언니와 노천 날개 위에서 수없이 데이트를 했고, 우연히 언니의 비밀을 알게된 적이 있다.
문희에게 나는 '카리스마 넘치는' 선배였고 (지금은 그런 환상이 다 깨졌다네♪) 문희는 내게 '챙겨주고 싶은' 후배였다.
보임언니와 문희는, 결정적 선택의 시기에 고민을 나눴던 사이이고 지금은 사무실이 가깝다ㅎㅎ
우리 셋이서 함께 많은 시간을 공유했다고 보긴 어렵지만, 우리의 관계는 대략 이런게 아닐까.



만날 때마다 폰카로(DSLR을 샀다고는 하는데 진짠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사람들을 찍어대는 문희,
그러나 정작 본인에게 카메라를 들이대면 언제나 이런 식이다.
그 날도 역시 손으로 X자를 그리고, 언니 뒤로 숨고, 참 나.
(보임언니도, 나도 계속 뭐라뭐라 핀잔주고 있는 상황ㅎㅎ)


결국 항복하고 한 장 찍었다.



우리는 왜 자꾸 만나는걸까? ㅎㅎ
습관처럼 만나는데도 사실, 정작 만나면 '정말 하고싶은' 이야기를 하기가 쉽지 않다.
뜨끈한 감자탕에 소주 마시면서 술기운을 빌어서라도 그런 이야기를 해보고싶었다.
또 다음으로 미뤄지나...?




프레스센터 뒤의 '가츠라'에서 마신 '오니레이슈'. 깔끔하고 순해서 좋았다.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안주로 시킨 요리도 국물맛 good.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새해맞이  (14) 2009.01.03
범어사 템플스테이에 다녀오다 (2008.12.27~28)  (6) 2008.12.31
습관  (8) 2008.12.21
삼남매  (2) 2008.12.17
서울 서울 서울  (5) 2008.12.13
기말고사 D-2  (6) 2008.11.30
  1. BlogIcon pixima M/D Reply

    시간이 지날수록 말을 자꾸 아끼게 되는 제 모습이 때로는 낯설 때가 많습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셨던 것 같아 저도 기분이 좋네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시길 바래요~

    • BlogIcon 갈매나무 M/D

      갈수록 말을 자꾸 아끼게 되는... 이거 정말 공감되요!
      점점 나이가 드니까 해야할 말을 하는 용기가 좀 수그러드는지...;
      pixima님도 즐거운 크리스마스! :)

  2. 무이 M/D Reply

    당분간 안온다면서 또 올려고요? ㅋㅋ

    감자탕에 소주는, 날짜를 잘 맞춰서 오시면.. 준비해둘께요. always ready to listen, but
    평일 말고 주.말. 그리고 오기 바로 몇일전에 얘기하지말고 미리 좀 말해줘요!
    봄언니와 내가 너무 안튕기고 매번 만나준게지..

    근데 술 이름과 술집 이름을 기억하다니. 대단한걸요??

    • BlogIcon 갈매나무 M/D

      또 가긴 가야지 - 어떻게 1년동안 서울에 안 갈 수 있어?ㅋㅋ
      사실 당장 이번주 금욜 수업 없어서 목~일욜까지 쉬는데..
      차표끊을까 하다가 그냥 조용히 지내기로 했어ㅎㅎ
      나도 안튕기고 항상 연락했잖앗ㅋ

  3. M/D Reply

    색은 저렇게 세 색을 섞으면 검은색이 되지만
    빛은 똑같이 저렇게 세 색의 빛을 섞으면 흰색의 빛이 나오더라.
    색은 서로 덮어버려서 까매지고
    빛은 서로 감싸줘서 환해지는 게 아닐가 싶다.
    이왕 셋이 모이는데, 까매지는 것 보단 환해지는게 낫잖아. ㅎㅎ

    • BlogIcon 갈매나무 M/D

      포토샵으로 바꿀까ㅋㅋ
      근데 우린 감싸주기보다는 서로 갈구는것 같아...
      당장 여기 달린 댓글만 봐도 알 수 있지ㅎㅎ

  4. BlogIcon 달님  M/D Reply

    그래...우리가 너무 잘 만나주니까 갑자기 연락하는거구나 ㅋㅋㅋ
    감자탕에 소주나...
    학교 앞에 김치찌개 먹으러 가고 싶다

    • BlogIcon 갈매나무 M/D

      내후년 1월에 갑시다!(1월초에 국시) 그때까지 안녕히...ㅋㅋ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23
Yesterday : 61
Total : 139,1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