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dinary scene

워낭소리




팔순 할아버지와 그의 소 - 40년을 함께한 동반자. 친구라고 하기엔 함께한 시간과 그 끈끈함을 표현하기에 좀 부족할지도 모르겠다. 아직 여태껏 살아온 인생의 시간이 30년도(?) 안되는 나로서는 그 오랜시간의 관계를 상상하기가 쉽지 않다.

할머니는 입버릇처럼 팔자타령에, 소를 팔라고 이야기하지만,
40년간 함께해온 소를 위해 농약을 치지 않고, 사료 대신 먹일 꼴을 부지런히 베어 소죽을 끓이는 할아버지.
하루도 빠짐없이 들에 나가 일하는 할아버지를 태우고 한걸음 한걸음 천천히 걸어가던 소.
오랜 시간 함께하면서 어느새 서로가 서로를 닮아왔을런지도...

영화는 그들의 마지막 1년을 담았다.
누가봐도 늙고 지쳐보이는 기색이 역력해보이던 소가 마침내 떠나던 날, 좋은 곳으로 가라는 할아버지의 이야기,
나도 모르게 눈물이...

- 20090124 명동 씨너스 w/ 쑥



<워낭소리> 블로그  http://blog.naver.com/warnangsori








'ordinary sce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t easy  (9) 2009.02.22
PK실습 36주째  (2) 2009.01.31
워낭소리  (3) 2009.01.26
2009년 새해맞이  (14) 2009.01.03
범어사 템플스테이에 다녀오다 (2008.12.27~28)  (6) 2008.12.31
습관  (8) 2008.12.21
  1. BlogIcon SEEMS M/D Reply

    참 좋아 보이는 영화네... ^^

    • BlogIcon 갈매나무 M/D

      정말 강추!!^^

  2. M/D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최근 트랙백

Propriété intellectuelle
Publicité
Focus
보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1
Yesterday : 33
Total : 132,974

티스토리 툴바